여행중 첨으로 들린....찻집...


신혼여행 때나...


오사카 여행때는 그래도....


여기저기서 많이 먹었는데

직장을 바꾼이후로 여유도 없고...



하라주쿠에 도착 했다...

비가 아직도 내린다

지현이는 아직도 자고...

잠시 여유를 찾고 둘러본....벚나무에는....꽃이 개화를 했다.


우에노 공원에 한번 들려보고 싶었는데...


올해는 이렇게 지나가는듯 하다..............



하라주쿠 쇼핑을 마치고 숙소로 가는길에 본 나이키 매장...

90년도에 처음으로 일본을 찾았을때는...

이런 매장 보기가 (하나의 메이커만 파는) 어려웠는데...

이젠...나이키 / 푸마 / 아디다스....다 독립적으로 매장을...갖추는 추세인듯...


이번 여행의 기록은 여기까지이다.

날씨도 그렇고 많은 변수로 계획과는 다르게 움직이고...

주말에 놀이공원 2개를 잡아서 줄서있는 시간이 대부분이었던.....

역시....좀더 준비를 해야 할듯...

2년뒤에는 홍콩+싱가폴을 생각중이다.

그때에는 좀더 알찬 여행 준비가 필요할듯...

어찌 보면 이제는....정말....

패키지 여행을 따라다녀야 할 나이가 되어버린 것일지도 모르겠다...

사진도 많이 찍지 못하고...

그래도 딸이 많이 좋아해서....기쁘다...

노트북과 바꾼 여행이지만....

그만큼의 보람은.....있는 여행이었던듯.........
Posted by free73